日韓関係の歩き方(한일 관계를 걷는 방법 )

管理人 赤井五朗(관리인  아카이 고로)

기노시타 유키나은 믿을 수 없을 만큼 격렬 바보. 자각이 충분해 지나치게 없어

geitopi.com

 넷뉴스에서 기노시타 유키나 염상의 기사를 보아서 놀랐다. "TGC 기타큐슈2019" 에서의 HARA와의 단 둘이가 화제가 된 후이므로, HARA의 복귀에 불길하다. 그리고 예상대로, 인터넷에서는 한국에 대한 공격이 시작되고 있었다. 

 기노시타 유키나은 본명이 "박 유키나" 이라고 하는 재일 한국인이라고 소문이 나지고 있어서, 염상을 안 사람의 코멘트에 "저 나라의 인간이기 때문에구나" 라고 하는 내용이 몇 개나 있었다. 기노시타 본인은 한국 적의 소문을 부정하고 있지만, 트러블을 일으키면 재일 한국인에게 폐를 끼치는 입장인 것은 틀림 없다. 그렇잖아도, 연예인은 일반인과는 다르는 것이기 때문에, 이번의 행동은 자각이 지나치게 없다. 믿을 수 없을 만큼 격렬 바보스럽다. 

 배우의 아라이 히로후미가 강제 성교죄로 체포되었을 때도, "강간은 조선의 국기이기 때문에구나" 라고 야유하는 발언이 인터넷에 넘치고 있어서, 그것을 헤이토 라고 비판하는 매스컴도 있었다. 그러나, 지금의 한일 관계의 상황에서는, 재일 한국인의 트러블이 과잉한 소동을 초래하는 것은 충분히 안 것이므로, 본인이 자각을 가져서 행동하지 않으면 안된다. 10월6일에 돌아가셔진 가네다 마사카즈씨와 같이 호시 히유마에게서도 존경된 재일 한국인도 있는 것이기 때문에, 일본인과 한국인의 세계는 어두움만이라도 아니다. 이상한 일을 하지 않으면, 좋은 관계를 만들 수 있는 것이다.  

 어쨌든 기노시타 유우 이쓰키 나물은, 지나치게 비상식인 행동으로 한국과 재일 한국인에게 쓸데 없는 폐를 끼쳤다. 이 점은 강조해 두고 싶다.

 

※호시 히유마는 야구 만화의 금자탑 "켜진 노 호시" 의 주인공.

 

赤井五朗 (@akaigoro) | Twitter

※excite翻訳を使って訳したのでおかしいところがあるかもしれません。お気づきの方は教えてくださると助かります。

excite번역을 사용해서 번역했으므로 이상한 곳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알아차린 분이 가르쳐 주세요.